Visiting International Professional Program
Spring 2006 - Kim Sun Mi
소중한 경험-인턴쉽

지난 3월 말부터 5월 초까지 MSU Physical Plant에서 인턴쉽 기회를 가졌다. 관련분야 인턴쉽은 예상외로 자리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이유는 미국학생들처럼 1년 이상 장기간 할 수 없다는 것과 이미 각 분야에서 십 수년간일을 해온 경험자를 인턴으로 채용하려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인 듯.

여하튼 나의 인턴쉽은 시작됐다.인턴쉽 기간 동안 낯선 사무실, 낯선 사람들 틈에서 겪었던 귀중한 경험들을 적으려고 한다.

모네의 다리

캠퍼스내 치일드런 가든에 있는 시안블루빛 다리는 Physical Plant에서 나와 같이 인턴쉽을 하고 있는 MSU 조경과 학생인 칼리와 공원을 둘러보기 전까진 공원의 시설물일 뿐이었는데 디자인 모티브를 모네의 그림에서 가져왔다는 말을 듣고 난 고민에 빠졌다조경 작업이 공간을 디자인하는 창조적인 일임을 종종 잊고 시간에 맞춰 성과품 들이밀기에 바빴던 내게 폭넓은 문화 지식을 바탕으로 공간에 시공을 초월한 의미를 부여하는 이 곳 디자이너들의 작업 자세는 설계자로서 나를 돌아보게 하는 뜨끔한 경험이었다.

 - 캠퍼스내 치일드런 가든에서-

실무회의 / LEED Session

몇 번의 실무 회의에 참석해보니 이 곳에서는 사소한 주제라 하더라도 관련분야의 사람들이 그룹 미팅을 통해 자신들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함을 알 수 있었다한국에서의 나라면 벌써 몇 번을 결정했을 사안을 각 분야의 담당자들이 수 차례 모여 진지하게 의견을 주고 받는다.

그리고 하루 종일 진행되었던 LEED Session.

그 동안 적지 않은 세미나에 참석했었지만 하루 종일 두뇌를 쉬지 않고 생각해내야 하는 세미나는 처음이었다. 쉬는 시간이라고는 점심 사러 나간 시간과 화장실 간 시간 뿐. , 정신, 육체 에너지가 한꺼번에 고갈되어가는 느낌이다. 그래도 버티며 앉아 있는 동안 주어 들은 것은 많으니 뿌듯하다.

 

책상은 책상일 뿐

현장의 확인은 항상 중요하다.

이용자의 설계 요구사항을 디자이너로서 현장확인과 함께 의견을 수렴함, 그리고 공사자가 바로 시공에 들어갈 수 있게 도면과 현장 여건을 확인해서 말뚝까지 박아주는 모습은 책상 작업만으로도 바쁘고 시공자의 편이보다 설계자의 우위를 은근히 쫏던 나를 반성하게 한다.

 

새로운 기술과의 만남

데브가 내게 새로운 공법의 수목 이식 현장에 가보지 않겠냐고 물었다당연히 가야지현장에 도착하니 한국에서 적지 않은 대형수목 이식을 감독했던 내게 낯선 광경이 펼쳐져 있다흙과 마대 등으로 충분히 뿌리를 보호하여 이식하는 것이 아니라 뿌리에서 완전히 흙을 털어낸 수목이 크레인에 의해 옮겨지고 있었다.  부지런히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우리 나라에도 적용 가능할 까? 과연 이 나무는 이식 후 잘 활착할 수 있을까?

이 공법의 장점은? 많은 생각들이 그리고 처음 보는 새로운 공법에 대한 호기심이 이식 현장을 떠나지 못하게 내 발목을 붙잡았다.   

 

마지막으로 -고마운 분들

인턴쉽이 가능하게 도와준 Vipp staffBill Eubank와 김영태 박사, 그리고 언어 소통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내게 job shadowing의 기회를 준 MSU Physical PlantDeborah Kinney에게 감사 드린다.

Mr. Eubank와 함께 한국에서의 조경 작품 사진을 곁들인 이력서를 만들면서 과연 인턴쉽 자리가 구해질 까 하고 걱정했었는데 그 걱정을 기우로 만든 Bill의 탁월한 협의력그리고 내 짧은 영어를 배려해 동료들에게까지 말을 천천히 해달라고 부탁했던 Deborah, 그녀의 일에 대한 자신감과 상대방에 대한 깊은 배려심은 오랫동안 내 가슴 속에 남아 있을 것이다.

- At the office, Deborah Kinney and Sun Mi Kim -

* 김선미

  1989년 부터 한국토지공사에서 조경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현재 미시간

주립대의 Visiting International Professional Program(2005.8~2006.7) 참여하고 있음.

“The precious experience
- an internship”

From the end of March to the beginning of May, I had an internship experience at the Michigan State University Physical Plant.  Finding an internship opportunity was not easy for me because I couldn’t work a full  year like American students, and it is a rare thing to be accepted as an experienced professional in an internship position.

I started my internship at the MSU Physical Plant after an interview with Deborah Kinney.  I will write about the valuable experience which I felt during the internship period in an unfamiliar office but with warmhearted people.

The bridge of Claude Monet

It was just one cyan blue color bridge in the Children’s Garden at MSU as I looked around there with MSU student Carly.  But after hearing that the motif of bridge came from a famous Monet’s painting I started to reconsider my own thinking.  That was refreshing for me because in the Korea I was very busy making parks and playgrounds on a fixed schedule and forgetting that my work was a product of creative activity. Absolutely I need more cultural stimuli to make high quality landscape architectural projects for people.  That was stinging experience for me.

Meetings / LEED Session

From several meetings I came to know even though a project or theme is so tiny at MSU, many related professionals come together to discuss the best way of solving problems.  If I were a responsible person, I would decide those kinds of things quickly by myself, but here they meet several times and exchange their opinions.

The special LEED session at MSU, ( I attended many seminars in Korea) was very unique.  We had to discuss and speak about our knowledge and opinions all day long, so at the end of session my mental and physical energy was exhausted. Wow. . . ! I was happy to learn many new English environmental words from this session.

A desk is just a desk

I know in Korea that the confirmation of a construction site and assessing of customer’s needs and consideration of constructor’s convenience are very essential in designing parks and playgrounds.  Surprisingly here, designers stake off boundaries of plants for the planters.  That kind of things made me feel uncomfortable, who would have thought that the designer at the desk is more important than the planter in the construction field?

Encounter with new technology

Ms. Kinney asked me about going to the transplanting of a tree on campus.  “Absolutely, yes!”, I agreed. When we arrived at the place I saw the big bare rooted tree. It was interesting for me because I had much experience of big tree’s transplanting in Korea.  Usually I transplanted big trees with enough soil and protection pad around roots for safe striking.  When we arrived many people were there to see the new way of transplanting. While I took pictures I thought “Will this plant be healthy?”, “What’s the strong point of this new way of transplanting?”, “Can I try this bare root transplanting in our country?”  Those questions made me think about the whole process of big tree transplanting.

- At the transplanting place, with Carly and Adam -

Finally - thanks to my friends

I appreciate William Eubank and Kim Young Tae of the VIPP office and Deborah Kinney of MSU Physical Plant for my precious internship opportunity.

While I was preparing a resume’ which included photographs of landscape architectural works in Korea for William Eubank, I was dubious of whether he could find an internship for me.  But William made that worry nothing with his excellent communication skill. “Thank you William!”

I also thank Deborah Kinney who asked her co-workers to speak slowly to me because of my weakness in English listening. I will keep in mind her deep consideration to others and confidence about her work.

* Sun Mi Kim

She has worked for the Korea Land Corporation since 1989, now she is attending the Visiting International Professional Program at MSU.